세계일보

검색

수원지검 “‘김학의 사건’ 수사외압 검사 공수처 이첩 거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18:54:28 수정 : 2021-06-08 18:5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7일 대검에 의견 개진

수원지검이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 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현직 검사 3명의 사건을 이첩해달라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은 최근 공수처가 문홍성 수원지검장(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김형근 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당시 대검 수사지휘과장), A검사 등 3명의 사건을 이첩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취지로 지난 7일 대검에 의견을 개진했다.

 

검찰은 공수처가 이첩 근거로 든 공수처법 24조 1항, 즉 ‘공수처 수사와 중복되는 다른 수사기관의 수사에 대해 공수처가 이첩을 요청할 수 있다’는 조항은 이 사건 수사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지난 3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를 공수처로 이첩하면서, 문 검사장 등 3명도 함께 넘겼다. 그러나 공수처는 “수사에 전념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며 검찰로 사건을 재이첩 했다.

 

검찰은 공수처가 수사에 착수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건의 ‘재재이첩’을 요청하고, 그 이유로 중복수사를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아울러 대검이 공수처가 공소권 행사를 한다는 조건으로 사건을 검찰에 이첩하는 것을 반대한 상황에서 공수처의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