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국립연구소, ‘코로나 中 우한 유출 가능성’ 결론”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08 19:02:14 수정 : 2021-06-08 19:0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이든 정부, 對中 압박 모양새
서방언론 제기 의혹 기정사실화
“추가 조사할 만한 사안” 적시도
중국과학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우한=AFP연합뉴스

미국 국립연구소가 지난해 코로나19가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서방 언론이 줄기차게 제기해 온 중국 연구소 코로나19 기원설이 차츰 사실로 굳어가는 모양새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정부 산하 캘리포니아 로런스 리버모어 국립연구소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가설에 대해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을 내리며 “추가 조사를 할 만한 사안”이라고 적시했다.

WSJ는 국립연구소가 자체 연구에 착수한 시점이 지난해 5월이란 점을 들어 트럼프 정부 임기 말까지 수개월간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연구 당시 미 국무부도 이를 인지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 지시로 정보기관 검토가 진행 중인 가운데 미 의회도 이를 주목해 왔다고 WSJ는 전했다. 국립연구소 관계자는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

바이든 정부와 서방 기관 및 매체들은 중국 우한 연구소의 바이러스 유출 가능성을 언급하며 중국 압박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말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미 정보당국 판단이 엇갈린 상황이라며 추가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또 중국의 국제조사 참여와 자료 제공 등 협조를 촉구하며 국제사회에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WSJ는 미국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지난달 우한 연구소 연구원 3명이 코로나19가 대유행하기 직전인 2019년 11월 병원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아팠다는 정보를 미국이 확보했다고 보도했었다.

영국 정보기관 역시 코로나19 초기에는 우한 연구소 기원설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봤지만 재평가 결과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정보기관들은 중국 당국의 추적이나 체포를 피해 익명으로 자신이 가진 정보를 서방에 제공할 수 있는 다크웹(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해야만 접속 가능한 웹)을 통해 중국 정보기관원을 포섭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앞서 우한 연구소 연구진이 맨손으로 박쥐와 그 배설물을 만지거나, 장갑 외에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지 않고 연구를 진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심각한 안전불감증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