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신 초기부터 건강한 식단 유지시 ‘임신 합병증’ 막는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8 17:09:05 수정 : 2021-06-08 17:0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연구팀, 임신 여성 1900명 대상 설문조사 통한 식단 평가 등 연구
식단에 적색육·가공육·설탕 첨가 음료↓…통곡물·채소·과일·콩류·견과류↑
임신~2분기 사이 식단 유지하면 임신성 당뇨·고혈압·임신중독증 위험↓

 

임신 초기부터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면 임신성 당뇨나 고혈압, 임신 중독증 등 임신 합병증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단에는 공통적으로 붉은색 살코기(적색육)·가공육·설탕 첨가 음료가 적고, 통곡물·채소·과일·콩류·견과류 등이 많았다.

 

7일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립 아동보건·인간발달 연구소(NICHHD)의 장추이린 박사 연구팀은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임신 여성 약 19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임신 8~13주에 설문조사를 통해 지난 3개월 동안의 식단을 평가하고, 임신 16~22주와 임신 24~29주에 다시 설문조사를 통해 지난 24시간의 자세한 식사 내용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조사된 식사 내용을 토대로 미국 보건당국의 ▲대체 건강식단 지수(AHEI) ▲ 대체 지중해식 식단(Alternate Mediterranean Diet) ▲고혈압 식단(DASH) 등에 따라 점수를 매겼다.

 

이들 식단은 내용은 다르지만 모두 적색육·가공육·설탕 첨가 음료가 적게 들어있고, 통곡물·채소·과일·콩류·견과류 등이 많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그 결과, 임신에서 임신 2분기(28주) 사이에 이 3가지 식단 중 하나를 따르면 임신성 당뇨를 비롯해 임신성 고혈압, 자간전증(임신중독증) 같은 임신 합병증과 조산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임신 16~22주에 AHEI 점수가 높은 여성은 이 점수가 낮은 여성보다 임신성 당뇨 위험이 32% 낮았다.

 

또 임신 8~12주와 임신 16~22주 때 DASH 점수가 높은 여성은 임신성 고혈압 위험이 19% 낮았다.

 

이와 함께 임신 24~29주 때 AMED 점수나 DASH 점수가 높은 여성은 조산 위험이 50% 낮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영양학회 학술지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