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 취업자 5명 중 1명 일터 옮겼다

입력 : 2021-06-08 19:32:53 수정 : 2021-06-08 19:3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9년 일자리 이동 통계
이직 3명중 2명 임금 올라

2019년 일터를 옮긴 일자리 이동자는 100명 중 1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8명은 일자리를 그대로 지켰고, 16명은 새로 일자리에 진입했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19년 일자리 이동 통계’에 따르면 2019년 등록 취업자 수는 2435만8000명으로 전년 2383만7000명보다 52만1000명(2.2%) 증가했다. 등록 취업자는 4대 사회보험 등 공공기관에 신고(가입)된 행정자료를 활용해 파악된 근로자로 제도권 밖의 취업자는 제외돼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취업자’보다는 그 규모가 작다.

2018년 주된 일자리가 2019년에도 유지된 근로자는 1657만1000명(68%)으로, 전년도 1600만1000명보다 57만명(3.6%) 늘었다. 진입자는 391만2000명(16.1%)으로 전년에 비해 2만명(0.5%) 늘고, 이동자는 387만6000명(15.9%)으로 전년에 비해 6만9000명(-1.7%) 감소했다.

연령대별 이동률을 보면 30세 미만(15∼29세) 청년층이 20.9%로 가장 높았고, 50대 15.2%, 30대는 14.9%였다.

근속 1년 미만 전체 등록 취업자 838만9000명 가운데 일자리를 유지한 취업자는 311만6000명(37.1%)이었고, 진입자는 313만2000명(37.3%), 이동자는 214만1000명(25.5%)으로 집계됐다. 근속 1∼3년 미만 취업자 797만5000명 가운데 이동자는 120만9000명(15.2%)이었고, 근속 10년 이상 취업자 312만9000명 가운데 이동자는 9만명(2.9%)에 그쳤다.

2019년 이동자 가운데 75.5%는 중소기업 근로자였다. 비영리기업 이동자는 13.4%, 대기업은 11.1%에 그쳤다.

임금 수준 간 일자리이동을 보면 2019년 이동자 가운데 67.5%가 임금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자 3명 중 2명이 임금을 더 받는 곳으로 옮긴 셈이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