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캐나다 ‘증오범죄’에 무슬림 일가족 4명 참변

입력 : 2021-06-08 19:31:42 수정 : 2021-06-08 22:5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행로 덮친 트럭에 치여 사망
경찰 ‘사전계획’ 20대 용의자 조사
트뤼도총리 “비열한 증오 멈춰야”
7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에서 사람들이 무슬림 가족 5인이 픽업트럭에 희생당한 현장에 모여 고인들을 추모하고 있다. 앞서 런던=AP뉴시스

캐나다의 무슬림 일가족 4명이 보행로를 덮친 픽업트럭에 치여 숨졌다. 경찰은 이를 계획된 증오범죄로 보고 있다.

 

7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40분쯤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시에서 일어난 트럭 돌진 사건으로 74세 할머니와 46·44세 부모, 15세 딸이 사망했다. 이들은 14년 전 파키스탄에서 캐나다로 이민했으며 런던에 있는 모스크(이슬람 사원)에 다니는 신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가족의 유일한 생존자인 9세 소년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갔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목격자들은 차도에 있던 트럭이 갑자기 방향을 틀어 인도로 돌진, 이들 가족을 친 후 빠른 속도로 달아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6㎞쯤 떨어진 쇼핑센터에서 방탄복처럼 생긴 조끼 차림을 한 용의자 너새니얼 벨트먼(20)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은 사전에 계획된 공격으로, 희생자들이 이슬람 신자여서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이슬람 혐오는 우리 공동체 어느 곳에도 설 자리가 없다”며 “은밀하게 퍼지는 비열한 증오를 반드시 멈춰야 한다”고 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