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대만과 무역·투자회담 재개 시사

입력 : 2021-06-08 19:31:49 수정 : 2021-06-08 19:3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링컨 국무 하원 청문회서 밝혀
“베이징올림픽도 동맹과 협의중”
대만 “무역관계 진전 기대” 환영
지난 6일 대만 타이베이 송산 공항에 도착한 미 상원의원단인 크리스토퍼 쿤스(민주·델라웨어), 댄 설리번(공화·알래스카), 태미 덕워스(민주·일리노이) 의원이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타이베이=AP뉴시스

최근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의로 무시하는 듯한 행보를 이어온 미국이 대만과의 무역 및 투자 회담 재개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문제와 관련해선 “동맹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혀 ‘외교적 보이콧’ 카드도 검토 중임을 시사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대만과의 양자 무역합의에 관한 입장을 묻는 의원 질의에 “미 무역대표부(USTR)가 언급할 사항”이라면서도 “우리가 대만과 대화에 관여 중이고, 조만간 어떤 형태의 틀 합의에 관한 대화에 관여할 것이라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대만은 반기는 표정이다. 워싱턴 주재 대만대표부 대변인은 “우리는 USTR와 논의에 관여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이는 양자 무역관계의 진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미국이 대만과 무역투자기본협정(TIFA) 관련 협상을 재개하려는 신호”라는 해석이 나왔다. 통상 TIFA는 자유무역협정(FTA)의 전 단계란 평가를 받는다. 미국은 1994년 대만과 TIFA에 서명한 뒤 관련 회담을 진행해 왔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초점을 맞추며 TIFA 회담은 교착 상태를 맞았다. 전문가들은 또 “중국이 ‘하나의 중국’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깎아내리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은 내년 2월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 문제에 대해선 “다른 나라,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공동의 우려가 무엇인지 확실히 이해하고 공동의 접근법을 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의 우려’란 중국의 신장, 홍콩 등 인권침해 문제를 뜻한다. 그간 서방 국가들에선 의회와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자국민 인권을 탄압하는 중국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