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노조, 2년 무급 휴업 수용… 매각작업 ‘탄력’

입력 : 2021-06-09 06:00:00 수정 : 2021-06-08 19:4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측 자구안 찬성률 52%로 가결
고정비 절감… 정부 지원 명분 챙겨

쌍용차 노조가 경영정상화를 위한 사측의 자구 계획을 수용하면서 쌍용차는 매각을 위한 큰 산 하나를 넘게 됐다.

쌍용차는 직원 무급휴직으로 고정비 절감뿐 아니라 정부 지원의 명분까지 챙긴 것으로 평가된다.

쌍용자동차가 자구방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여조합원 3224명의 52.1%(1681명) 찬성으로 가결되었다고 8일 밝혔다.

자구안의 주요 내용은 △무급 휴업 2년 △현재 시행 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무 쟁의 확약 △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이다.

이번 자구안 가결은 쌍용차가 우호적인 조건 속에서 인수합병(M&A)을 추진할 동력이 확보됐다는 의미를 지닌다는 평가다. 자구안이 이해관계자들이 쌍용차의 생존 의지를 확인하는 마지막 기회였을 뿐 아니라 향후 M&A와 회생절차의 관문을 통과할 수 있는지를 판단하는 중요한 척도였기 때문이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무엇보다 장기적인 생존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친환경 미래차 시대에 대비해 현재의 내연기관 차량 중심의 사업구조를 글로벌 선진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해 친환경 차량 위주로 재편해 나가는 등 미래 사업 비전도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임직원들에게 상세하게 설명하고 그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