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니야~ 나 불렀어?” 한예슬, 여러 의혹에도 ♥남친과 여전히 ‘애정ing’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8 16:29:23 수정 : 2021-06-08 19:4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둘러싼 의혹에 정면 돌파를 하는 가운데 여행을 떠난 근황을 전했다.

 

한예슬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허니야. 응? 나 불렀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한예슬은 화창한 날씨 속 오픈카에 앉아 누군가가 부른 듯이 뒤를 돌아보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의 이름을 부른 사람을 ‘허니’라고 말한 것으로 보아 남자친구로 추정된다.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 류성재와 공개 열애를 선언한 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류성재의 과거 직업을 공개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가세연 측은 류성재가 불법유흥업소 접대부를 했으며 한예슬을 만난 후 일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또한 과거 버닝썬 사건 당시 마약을 투약한 배우로 한예슬을 지목했다.

 

그러나 “소설”이라며 부인했던 한예슬은 류성재와 첫 만남의 장소가 “가라오케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호스트바와 가라오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은 버닝썬 마약 투약 여배우 당사자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후 한예슬은 블랙핑크 제니의 뺨을 때렸다, 차병원에서 의료 사고로 인한 배상금을 10억원 받았다는 의혹 등에 대해 부인하며 자신을 둘러싼 영상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