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제추행' 오거돈 1심 결심공판 비공개 진행… 檢 구형 연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14:07:12 수정 : 2021-06-08 14:0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일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1심 결심공판이 8일 오전 부산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은 부산지법 제6형사부 류승우 부장판사 심리로 오전 10시부터 부산지법 301호 법정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당초 검찰의 구형이 있을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 전 시장 측 변호인단이 국제 양형 조사를 이유로 결심공판 연기를 요청한 데 대해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검찰의 구형은 다음 공판으로 연기됐다.

 

재판부는 오 전 시장이 신청한 양형 조사를 진행한 뒤, 오는 21일 2차 결심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검찰은 2차 결심공판에서 오 전 시장에 대한 구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 전 시장은 말끔한 양복 차림에 중절모를 쓰고 재판 시작 5분 전 법원에 나타나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남기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8일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결심공판에서 방청객들이 법정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 전 시장은 지난해 4월 자신의 집무실에서 부하 직원을 성추행하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8년 11월과 12월 또 다른 직원을 한 차례씩 성추행하고, 재차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오 전 시장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으나, 강제추행치상 혐의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향후 선고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거돈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 부산지법 앞에서 집회를 열고 ‘오 전 시장에 대해 법정 최고형을 선고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