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1300만명 넘게 접종해도 유행 안 줄어…수칙 지켜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08 11:48:03 수정 : 2021-06-08 11:4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는 상반기 중 1300만명 이상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치더라도 유행 규모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접종과 함께 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6월 말까지 고령층 등 1300만명 이상 접종을 하더라도 코로나19 전체 유행 규모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방역적 긴장감이 이완되면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예방접종률이 증가하면서 확진자 수도 늘어날 수 있는 위험이 내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에어컨을 켜는 시기가 되고 있어서 밀폐된 환경에서 장기간 머무르는 일을 주의하고 피하는 게 현재의 유행 상황을 증가시키지 않는 데 큰 도움이 된다"라고 강조했다.

 

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일 하루 신규 접종자는 1차 85만5652명, 2차 1만9856명 등 총 87만5498명이다. 누적 1차 접종자는 지난 2월26일 접종 시작 102일 만에 845만5799명이다. 전 국민(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의 약 16.5%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사람은 229만9853명으로 전 국민의 4.5%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외국은 대유행이 있었던 시점에 접종이 늘어났다. 접종에 의해 확진자 수가 떨어지는 속도보다 강력한 봉쇄 조치로 확진자 수가 떨어지는 부분이 더 빨리 진행됐다"라며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봉쇄 수준까지 가지 않고 예방접종률이 급상승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접종으로 인한 심리적 이완, 방역 긴장도 완화를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는 조치들이 같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예방접종에 따른 긴장 완화에도 확진자 수가 500~600명대에서 유지할 수 있는 힘이라고 보고 있고, 이런 방역 부분들이 계속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다만 6얼 말까지 확진자 수가 증가하지 않고 고위험군 중심 접종이 완료하면 방역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부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고 그 부분이 거리두기 개편에 반영될 것"이라며 "자율과 책임 방안을 마련하면서 접종률을 높여간다면 외국처럼 접종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상황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