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몸으로 테이블 위에서…식당 내부 부순 난동女, 이유가 OOO 때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8 17:41:35 수정 : 2021-06-08 17:4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의 한 식당에서 알몸으로 난동을 부리고 있는 여성의 모습.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한 여성이 알몸으로 식당 내부에서 난동을 부리다 체포된 사건이 전해졌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지난 7일(현지 시각) 킨드레드(53세)가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 실버스프링스 인근 음식점에서 아무 것도 입지 않은 채 식당 내부를 부수는 등 소란을 일으키다 테이저건에 맞아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식당 두 곳에서 알몸으로 난동을 부린 여성의 모습. 유튜브 캡처

 

당시 식당 목격자에 따르면 나체 상태인 킨드레드가 음식점 모조그릴로 가서 테이블과 창문을 두드리고 식당에 찾아온 고객의 차에 타려고 하는 행동을 보였다. 경찰은 근처에 있는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에서도 비슷한 사건을 접수했고, 모조그릴로 가 킨드레드를 제압하려 했다.

 

경찰의 출동에도 킨드레드는 음식장 내부를 부수고 있었고 이를 제압하려 하자 경찰에 병을 던졌고 머리 쪽으로 날아오던 병을 피하려던 경찰은 팔에 부상을 입었다.

 

결국 경찰은 킨드레드를 향해 “엎드려”를 외치다 난동이 멈추지 않자 테이저건을 쏴 제압했다. 

 

킨드레드는 왜 알몸으로 난동을 부렸을까.

 

그는 체포된 후 난동을 부린 이유로 “식당 주인이 정직하지 않고 자신의 서비스를 거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킨드레드는 현재 수감중이며 오는 7월 재판을 앞두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