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싸이버로지텍, 중국 BGPG 대형터미널에 완전 자동화 운영시스템 공급

입력 : 2021-06-08 09:28:48 수정 : 2021-06-08 09:2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친쩌우 항만 터미널 운영 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 “국내 기술 역량 널리 알릴 것”

유수홀딩스의 자회사이자 해운·항만·물류 IT 솔루션 전문 기업 싸이버로지텍(대표 송영규)은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부만항만그룹(Beibu Gulf Port Group, 이하 BGPG)의 친저우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Qinzhou Port Automated Container Terminal) 터미널 운영 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싸이버로지텍은 업계에서의 풍부한 솔루션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선사, 터미널, 물류 산업 영역에서 첨단 기술을 도입하며 고객사의 생산성 향상 및 수익성 제고를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 제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국내 최초 수직형 자동화 터미널인 비엔씨티(부산신항 2-3부두)에 터미널 운영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전환 완료한 후 신규 건설 중인 국내 자동화 터미널과의 다양한 협력을 모색 중이다.

 

금번 친저우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의 프로젝트를 통해 싸이버로지텍은 연간 물동량 250만 TEU의 중국 대형터미널에 완전 자동화 운영시스템을 공급하게 됐다. 올해 시스템 구축을 시작해 2022년 6월 중 1단계 터미널 개장, 2023년 중순 2단계 터미널 개장을 목표하고 있다. 

 

항만 크레인 분야 세계 1위 납품업체인 Shanghai Zhenhua Heavy Industries(이하 ZPMC)도 이번 프로젝트에 협력 관계로 참여한다. 향후 BGPG 및 ZPMC와의 협력관계를 발판 삼아 중국 터미널 사업의 추가 수주와 스마트 항만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업 측은 기대하고 있다. 

 

최근 스마트 항만 분야에서 요구되는 인공지능, IoT, 빅데이터, Hyper Automation, Digital Twin 등의 기술을 적극 도입해오고 있는 싸이버로지텍은 이번 프로젝트에도 IoT, 빅데이터 등 최첨단 IT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다년간의 경험과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친저우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에 성공적인 터미널 운영시스템을 구현하겠다는 포부다. 

 

이에 맞춰 친저우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은 항만 운영 프로세스와 관련 저비용·고효율을 추구하고자 세계 최초의 U-Type Full Automated Terminal로 설계된다. 컨테이너 터미널의 하역능력을 결정하는 안벽 크레인은 더블 트롤리식 안벽 트레인을 도입해 터미널 생산성을 극대화한다. 

 

여기에 야드 내 모든 장비도 무인 야드 자동화 크레인(ARMGC) 및 지능형 무인 이송 장비(AGV)를 활용, 완전 자동화 터미널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또한 기존 터미널 운영시스템과는 다른 기술과 프로젝트 방법론이 요구되는 것에 발맞춰 생산성 시뮬레이션 등 발전된 기능을 추가해 완전 자동화 터미널 맞춤형 운영 프로세스를 구현하고, 이를 통해 BGPG의 운영 수준을 한 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송영규 대표는 “완전 자동화 터미널에 운영시스템을 공급하는 첫 프로젝트라는 점에 금번 사업의 의의를 두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항만 물류 IT 서비스 기술 역량을 세계에 알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