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배에게 막말 프레임 씌우는 저열한 정치” 나경원에 분노한 이준석, 왜?

입력 : 2021-06-08 08:01:52 수정 : 2021-06-08 09:3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전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 “막말” “가장 막말에서 안전한 사람” 상호 비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왼쪽),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7일 선거 과정 중 불거진 의혹 제기와 대응을 두고 “막말” “저열한 정치”라고 상호 비판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이 전날 “일각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과 이준석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한다”고 주장하자 이 전 최고위원은 “망상에 대해 답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나 전 의원과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 TV토론회에 출연해서도 이를 거론하며 비판에 나섰다.

 

나 전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의 말이 좀 거칠다”며 “이런 막말이 당대표 자리에서는 리스크가 되지 않겠느냐 하는 우려가 크다. 이 후보는 이런 좋은 재능이 있기 때문에 저격수로는 좋을지 몰라도 참모총장이 되기에는 좀 부족하지 않나. 앞으로 당대표가 되면 막말 등의 언행을 자제할 생각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상대를 막말 프레임으로 규정하려는 생각인 것 같다”며 “방송을 10년 하면서 막말 프레임에 걸려들었다면 몇 번이나 걸려들었을 것이다. 저는 가장 막말에서 안전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나 후보가 망상이라는 표현에 굉장히 격분했다고 하는데 그러니까 매번 여야 대립구도 속에서 상대 도발에 걸려 들어가는 것”이라며 “망상이 어떻게 막말이며 상위 버전으로 과대망상이라는 표현도 있는데 이것이 일상생활에서 막말로 인식되나”라고 역공을 펼쳤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상대 말꼬투리를 잡는 식으로 대선을 이길 수 있겠나”라며 “후배에게 막말 프레임 씌우는 것이 얼마나 저열한 정치인지 지적할 필요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나 전 의원을 향해 “나 후보가 정치초년생 시절 대변인으로 쓴 논평의 여러 곳에 망상이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당의 이름을 걸고 막말을 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나 전 의원은 “이 후보의 가장 큰 단점 중 하나가 이런 논박이 있으면 거기에 대답을 해주는 게 아니라 말꼬투리를 잡는다”며 “윤석열을 배제할 것이냐고 질문을 한 건데 대답은 안 하고 음모론이니 하더니 오늘 아침에는 망상이라는 표현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내에서 경선을 해도 서로 지켜야 될 품위와 예의가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정치를 하고 또 어떤 자리에 가면 그 자리에 맞는 언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