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당 간부협의회 소집…"하반기 경제·인민생활안정 논의"

입력 : 2021-06-08 07:50:13 수정 : 2021-06-08 08:1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 중앙위 전원회의 앞두고 열어…김여정 모습은 안보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간부 협의회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과 인민생활 안정 방안을 토의·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 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셨다"고 8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 총비서가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하여 당면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요해(파악) 검토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중요한 과업들을 포치(전달)하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 정세에 대처한 당 중앙의 각 부서들과 정부 기관들, 각 도당위원회들의 사업 및 연구 방향에 대하여 지적하시면서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계기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안정에서 실질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상을 피력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총비서가 제시한 과업과 구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또 당 책임 간부들이 조국과 인민에 헌신 분투할 것과 국가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수준 제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당 중앙위와 도 당위원회 책임간부들이 모이는 협의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는 열린 적이 없다.

 

김 총비서는 선군정치를 앞세웠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당내 각종 조직과 기구를 활용하는 '당에 의한 영도'를 강조하고 있다.

 

협의회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덕훈 내각 총리를 비롯해 당 비서와 부장들, 각 도당 책임비서가 참가했다.

 

통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조 비서와 김 총리 외에 오수용 당 비서 겸 경제부장과 최상건 당 비서 겸 과학교육부장, 김재룡 당 조직지도부장, 박태덕 당 규율조사부장 등이 김 총비서와 한 테이블에 앉았다.

 

김 총비서의 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은 눈에 띄지 않았다. 당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회의여서 참석 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