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외 축구계 유상철 애도 이어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02:49:42 수정 : 2021-06-08 16:3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췌장암 투병중이던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로 세상을 떠나자 국내외 축구계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2002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이 4강 진출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소개하며 유족과 지인, 한국 축구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 전 감독이 몸담은 마지막 팀이 된 인천 유나이티드 구단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히 쉬소서”라고 올렸다. 2011년 유 전 감독이 프로 사령탑으로 첫발을 내디딘 팀인 대전하나시티즌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썼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대한축구협회의 인스타그램 추모 포스트를 공유하며 기도하는 손 모양의 이모티콘과 해시태그 ‘#유상철’로 명복을 빌었다.

 

 

유 전 감독이 1999∼2000년, 2003∼2004년 선수로 활약한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트위터에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닛산 스타디움에서 승리했을 때 ‘또 여러분과 만나고 싶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슬픔을 표현했다.

 

2002 월드컵 대표 골키퍼 출신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지난 30년간 함께였던 동료이자 후배 유상철 감독 영면의 안타깝고 슬픈 소식을 남긴다”며 “그가 걸어온 한국 축구를 위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