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에 도움 됐으면 합니다”

입력 : 2021-06-08 03:10:00 수정 : 2021-06-07 23:4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주 홍경식 씨 ‘나눔실천’ 훈훈
폐지 판 돈 모아 100만원 기부
2020년엔 일자리사업 기금 전달도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경식씨(왼쪽)와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달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주시 제공

“그동안 받은 사랑을 조금이나마 이웃에 돌려드리고 싶습니다.”

 

7일 오전 전북 전주시청을 찾은 주민 홍경식(78)씨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그가 낸 성금은 지난해 여름부터 1년여 동안 폐지를 주워 팔아 모은 것이다.

 

홍씨는 10여년 전 아내와 사별한 뒤 홀로 50년이 넘은 주택에서 정부가 월 30만원씩 지급하는 기초연금과 지자체가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면서 근근이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시절 36년간 연탄배달로 두 자녀를 키우고 출가시켰으나 생활이 어렵다 보니 손을 벌리기도 쉽지 않은 처지로 전해졌다.

 

이런 그가 성금을 기부한 이유는 뭘까. 홍씨는 “그동안 받은 사랑에 작으나마 보답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지난달 폐지를 판 돈의 일부인 30만원을 자택 인근 한 성당에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에는 정부가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인 40만원에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모은 수당 60만원을 보태 성금으로 내놔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홍씨는 “뒤늦게나마 좋은 일 한번 해보자고 결심해 지난해 처음 기부해 보니 이웃과 나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이웃과 나누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