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전국 첫 민·관 화상 협업 시스템 구축

입력 : 2021-06-08 03:00:00 수정 : 2021-06-07 17:4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특별교부세 1억 확보…소통이음 플랫폼 구축
대구시청 본관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민 누구나 화상으로 회의하고 협업할 수 있는 환경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지자체 협업 특교세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민간기관이 협업해 더욱 나은 주민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목표다.

 

시는 민·관·공공 협업으로 지역현안을 발굴·해결할 수 있도록 화상회의 기반 협업 운영체계인 ‘화상회의 소통이음 플랫폼(토크이음)’ 구축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이번 공모사업에 신청해 특별교부세 1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시는 민간, 지자체, 공공기관이 모두 활용 가능한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화상회의를 통해 발굴된 협업의제의 등록·검토·실현하는 협업 운영체계 구축, 서버 등 제반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효용성이 높은 시스템을 위해 시민공익활동지원센터, 대구마을공동체만들기, 대구도시철도공사 등이 참여하는 '토크이음 구축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운영 단계에서 일반 시민단체까지 활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차혁관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민간과 공공이 언제 어디서나 지역 현안과 문제를 직접 소통하고 협업을 통해 해결해 나감으로써 비대면 소통의 불편을 해소해 사회적 비용이 절감됨은 물론 갈등 예방에 의한 공동체 회복 등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