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윤석열 35.7% VS 이재명 25.7% VS 이낙연 13.8%

입력 : 2021-06-08 00:30:00 수정 : 2021-06-14 14:0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5.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3.7% 순
사진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지난 6일 머니투데이와 미래한국연구소가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에 의뢰해 5일 하루 동안 전국의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35.7%로 1위를 유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3.8%였다.

 

이어 홍준표 무소속 의원 5.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3.7%, 심상정 정의당 의원 2.0% 등 순이었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은 과반이 넘는 52.1%를 기록해 이 지사(39.5%)를 여유 있게 앞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낙연 전 대표와 가상 대결에서도 54.9%의 지지를 받으며 이 전 대표(36.6%)를 앞섰다.

 

지역별로는 윤 전 총장은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 지사보다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이 지사보다 앞섰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 전화조사 무선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율은 3.3%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포인트)다. 2021년 3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