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 접종 속도전’ 60~64세는 AZ…30세 미만 장병은 화이자

입력 : 2021-06-07 09:54:01 수정 : 2021-06-07 16:4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제 0시 기준 1차접종 누적 759만5072명…이달 중 ‘1300만명+α’ / 백신 1차 접종만으로 60세 이상에서 감염 예방효과 90%
한 시민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뉴시스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일반 60∼64세 고령층과 30세 미만 군 장병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7일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60∼64세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이 이날부터 동네병원 등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실시된다. 신규 접종 대상자는 395만5837명이고 이 가운데 78.8%인 311만7616명이 지난 3일까지 사전 예약을 마쳤다.

 

추진단은 60세 이상의 경우 다른 연령층에 비해 코로나19 감염시 중증 이환율과 치명률이 높지만, 예방접종을 받으면 감염 가능성과 사망 위험 등을 대폭 줄일 수 있다면서 적극적인 접종을 당부하고 있다.

 

보건당국이 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백신 1차 접종만으로 60세 이상에서 감염 예방효과가 90% 정도로 나타났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은 100% 막을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추진단은 현재 감염 취약층인 고령층에 대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지역사회 거주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은 지난 4월 1일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처음 시작됐고 지난달 27일에는 65∼74세로 확대됐다.

 

75세 이상은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65∼74세는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현재까지 75세 이상 348만2482명 중 241만6932명(69.4%)이 1차 접종을 받았고 146만1834명(42.0%)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65∼74세는 대상자 513만265명 가운데 237만6490명(46.3%)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정부는 60세 이상을 중심으로 상반기 1300만명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을 마무리한 뒤 오는 7월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조치를 일부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현재로선 ‘1300만명+α’에 대한 1차 접종 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전날 0시 기준으로 1차 접종자는 누적 759만5072명이. 이는 국내 인구의 14.8% 수준이고, 상반기 목표치의 58.4%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이날부터 30세 미만 군 장병도 군 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이들에 대해서는 군의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이 진행된다. 접종 대상은 35만명이다. 군 장병 가운데 30세 이상은 지난달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는 미국 정부가 제공한 얀센 백신의 접종도 진행된다. 그동안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두 백신으로만 접종이 진행돼 왔는데 세 번째 백신 접종이 시행되는 것이다.

 

접종 대상은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들이다. 이번 얀센 백신 물량은 101만2800명분으로, 이 중 88.1%인 89만2393명이 사전 예약을 마쳤다. 나머지는 공무·경제활동 등 필수활동 목적의 긴급 출국자와 의사가 없는 일부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접종된다.

 

이 밖에 이달 중순부터는 2분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 가운데 ‘희귀 혈전증’ 발생 우려로 인해 사전 예약에서 제외된 30세 미만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행된다.

 

30세 미만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과 만성 신장질환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등이 대상으로, 이들은 15∼26일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사전 예약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접수한다. 아직 접종이 시작되지 않은 18∼59세 일반 국민에 대한 접종은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우선 7∼8월 여름방학 중에는 2학기 전면 등교수업을 앞두고 전국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교직원이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을 접종받는다. 입시 일정을 고려해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비롯한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은 화이자 백신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또 내달에는 일반인 가운데 50대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