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軍에 환골탈태 메시지 줘야”… 성추행 피해자 추모소 찾아

입력 : 2021-06-06 23:00:00 수정 : 2021-06-06 22:3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충일 추념식 후 추모소 방문 전격 결정
내부회의서 계속 거론… 격앙된 반응 보여
文 만난 유가족 “딸의 한 풀고 명예회복을”
하태경·신원식 “제보 무시 사실 아니다”
고인 영정 바라보는 文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공군 성추행 피해자 이 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추모한 뒤 고인의 영정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고’ 피해자인 고(故) 이모 중사의 추모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6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직후 이 중사 추모소가 마련된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유족과 만났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 중사의 부모에게 “얼마나 애통하시냐”며 위로했다. 이 중사의 부모는 문 대통령에게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달라”며 철저한 조사를 부탁했고, 문 대통령은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며 “부모님의 건강이 많이 상했을 텐데 건강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추모소 방문은 현충일 추념식 직후 이뤄졌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는 추념식이 끝난 뒤에야 정식으로 일정이 공지됐다. 문 대통령이 직접 추모소 방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추모소를 찾는 이유에 대해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하는 동시에 “군이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강한 메시지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앞서 내부회의에서도 이 안을 계속 거론했으며 상당히 격앙된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사 추모소에 보낸 문 대통령 명의의 조화도 대통령 지시사항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현충일 추념사에서 이 중사 사건을 언급한 것에도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작용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관계자는 “노동·인권 변호사를 오래 하셔서 그런지 지난번 고 이선호씨 사건이나 이번 사건 등을 계속 언급하시곤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택항에서 벌어진 산재 사고로 숨진 이선호씨 빈소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송구스럽다”고 사과했었다.

 

이날 추모소에는 정치인뿐 아니라 시민과 지인의 발길도 이어졌다. 방역으로 추모소 안 인원을 제한한 탓에 오후 한때 조문을 기다리는 정치인과 일반인 방문객들이 섞여 추모소 바깥으로 20m가량 줄을 서기도 했다.

 

추모소를 찾은 이들은 허망한 죽음에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성남에 살고 있다는 회사원 이기인(37)씨는 “비슷한 사례가 또 생기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며 “비슷한 나잇대인 이 중사의 일을 알게 된 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4일부터 매일 이곳을 방문했다는 친구 A씨도 철저한 수사를 강조했다. A씨는 “그저 착하고 예뻤던 내 친구의 일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내가 원하는 것은 가해자에 대한 확실한 처벌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하태경·신원식 의원이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관련 사건을 유족 측으로부터 미리 제보받고도 무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도형·이종민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