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경주 등 동해안 지역서 비료 공장 화재 등 잇단 사고

입력 : 2021-06-06 15:00:00 수정 : 2021-06-06 14:5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 비료공장 화재 모습.

경북 포항 등 동해안 지역에서 주말동안 폐기물처리업체 직원 화상사고에 이어 비료공장에서 불이 나는 등 각종 사고가 잇따랐다.  

 

6일 포항남·북부소방서와 경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 30분쯤 포항시 남구 한 폐기물처리업체 소각로에서 소각작업 중 소각재가 분출됐다.

 

이 사고로 작업장에 있던 A(43)씨 등 3명이 소각재를 뒤집어쓰면서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지난 5일 오후 11시 35분쯤 포항시 남구 장흥동 한 비료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공장 한 동이 모두 타고 5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주 원룸 화재 모습.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앞서 지난 5일 오전 11시 11분쯤 경북 경주의 한 원룸 건물 2층 방에서 불이 나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3층에서 대피하던 주민 1명이 허리를 다쳤으며, 3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원룸 2층 방 내부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9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