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당대표 되면 박근혜 사면 추진…애걸하진 않겠다"

입력 : 2021-06-05 13:38:34 수정 : 2021-06-05 13:3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서 당원 간담회…"야권 단일후보 가장 중요"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추진하지만 애걸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제주도당 주요 당직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인데, 우리(국민의힘)가 애걸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사면 문제를 이낙연 전 민주당 당대표가 먼저 띄웠다. 그래놓고 민주당 안에서 정치적인 도구, 이득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불쾌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지금까지 전직 대통령이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된 적은 없다. 당대표가 되면 석방을 추진하겠다"고 말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애걸하거나 요구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나 후보는 '야권 통합'을 강조하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나 후보는 "지난 재보궐 선거때 LH사태, 세금문제,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한 엄청난 국민의 분노가 있었지만 민주당은 40%의 득표율을 보였다. 야권은 분열하면 필패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며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통합후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준석 후보에 대해 "특정 후보를 대통령 만들겠다고 하는 생각을 가진 분"이라며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계파 없는 정치인인 제가 통합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연일 제주를 찾고 있다.

앞서 4일 이준석 후보가 제주를 방문했고, 6일에는 홍문표 후보가 제주를 찾아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