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내 사랑한다” 울먹인 남편…알고 보니 살해 후 대신 트럼프에 ‘한 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17 17:11:03 수정 : 2021-05-17 17:5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연합뉴스

 

아내를 살해한 남편의 두 얼굴이 밝혀졌다.

 

미 abc 방송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콜로라도주 출신 배리 모퓨(53)가 아내를 살해한 후 아내 명의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투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모퓨는 아내 살인 혐의 외에도 위조와 우편투표 규정 위반 등 혐의도 추가해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5월 실종된 아내 수잰(49)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는 모퓨는 아내가 실종된 후 “돈을 얼마나 달라고 해도 다 할 것이다. 사랑한다”는 말로 간절함을 나타낸 바 있다.

 

그러나 이는 모두 연극이었다. 그는 아내를 살해한 후 아내의 명의를 도용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투표했다.

 

모퓨는 지난 3월 미 연방수사국(FBI)에서 아내의 명의로 투표한 것에 대해 “트럼프가 이기길 원했기 때문이다. 그에게 한 표라도 더 줘야겠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다른 사람들도 거짓 투표를 할 것으로 생각했다. 아내도 어쨌든 트럼프에게 표를 던졌을 것”이라면서도 “배우자의 투표를 대신하면 안 된다는 점을 몰랐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모퓨의 이 같은 행각은 그가 보낸 우편투표를 받은 채피 카운티 관계자가 당국에 신고하며 세상에 드러났다. 

 

당시 관계자들은 모퓨의 아내 수잰이 실종된 지 다섯 달이 지난 지난해 10월 투표에 참여했다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투표자 사기 행위를 의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