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은혜 "9월부터는 전면 등교 이뤄져야"…전문가들과 방역 논의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7 09:23:49 수정 : 2021-05-17 09:2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감염병 전문가들과 자문회의를 열고 2학기 전면 등교에 대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보완 사항을 논의한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3주간 추진한 집중 방역 기간 전후 학생·교직원 확진자 추이도 전문가들과 분석한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학생들에게 미치는 학습 결손 문제 등을 고려할 때 9월부터는 전면적인 등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육부는 전문가 자문 결과를 토대로 시·도 교육청, 방역 당국과 협의 하에 안전한 전면 등교 준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