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Z·화이자 백신 속속 도착… 1차 접종 다시 속도 붙을 듯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6 19:05:55 수정 : 2021-05-16 19:2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급 불안 점차 해소
AZ, 17일 106만8000회분 공급
모더나·얀센 등 상반기 도입 논의
韓·美 정상회담 성과 땐 물량 늘 듯

60∼74세 접종 예약 평균 41.9%
정부, 중증 이상 반응 발생 경우
의료비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
14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출하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수송차량에 실려 보관창고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속속 도착하면서 백신 수급 불안이 다소 해소되고 있다. 오는 22일 이후에는 주춤했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관련 논의 결과에 따라 상반기 접종에 더 속도가 붙을 수 있다.

1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6만8000회분이 17일 추가로 공급된다. 개별 계약한 물량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출고된다. 지난 14일에도 59만7000회분이 공급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6월 초까지 723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은 지난 5일 43만6000회분, 지난 12일 43만8000회분 등 지금까지 287만4000회분이 들어왔다.

코백스 퍼실리티 백신은 지난 13일 아스트라제네카가 83만5000회분이 공급됐고, 아스트라제네카 83만5000회분, 화이자 29만7000회분이 추가 도입된다.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 백신 3종을 합쳐 271만회분도 상반기 도입이 논의 중이다.

17일 도입되는 아스트라제네카를 포함하면 상반기 공급 예정분(1832만회)의 40.9%를 확보하는 셈이다.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백신 조기 공급, 한·미 백신 스와프 등이 성사되면 상반기 활용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은 더 증가한다. 정부는 공급된 백신을 바탕으로 오는 22일부터 화이자, 2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에 다시 집중할 계획이다.

검사 순서 기다리는 시민들 16일 서울 성북구청 앞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추진단은 아직 접종하지 못한 75세 이상이 22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도록 안내해달라고 각 지방자치단체에 협조 요청했다. 추진단은 “22일부터 모든 지역에서 신규 1차 접종이 3주간 집중적으로 실시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대상이 되는 인원은 204만명이다. 오는 27일에는 만 65∼74세가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는 일시적인 백신 수급 불균형으로 1차 접종 집중기간과 2차 접종 집중기간을 반복해 운영하고 있다.

접종률을 끌어올리는 것은 정부의 또 다른 과제다. 다음달 3일까지 예약이 진행되기는 하지만, 이날 기준 60∼74세 접종 예약률은 평균 41.9%다. 상반기 접종 대상자인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는 45.6%,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는 56.3%가 접종을 예약했다.

남은 기간을 고려할 때 상반기까지 1300만명이 접종을 마치려면 남은 약 7주간 약 927만명이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이날 기준 접종예약자는 약 401만9000명에 그친다.

정부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인센티브를 고민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각 부처에 백신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조속히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특히 “방역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주요국과의 백신 접종 상호인정 협약에도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한 중증 이상반응 사례에도 17일부터 의료비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접종 후 중환자실에 입원하거나 이에 준하는 질병이 발생한 사례 중 피해조사반이나 피해보상전문위원회에서 ‘근거자료 불충분’으로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한 경우에 지원받을 수 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