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9시까지 562명, 어제보다 53명 줄어…16일 600명 안팎 예상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5 21:48:17 수정 : 2021-05-15 21:4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204명-경기 157명-인천 15명 등 수도권 376명, 비수도권 186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1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62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15명보다 53명 줄었다.

보통 주말에는 검사건수가 줄어 신규 확진자 수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수도권에서 376명(66.9%), 비수도권에서 186명(33.1%)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204명, 경기 157명, 경남 44명, 부산 30명, 충북 20명, 충남 18명, 인천 15명, 광주 14명, 전남 12명, 경북 11명, 전북 10명, 울산·제주 각 9명, 대전 4명, 강원 3명, 대구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 많으면 600명대 초중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6명이 늘어 최종 681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64명→463명→511명→635명→715명→747명→68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17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1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충북 음성군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과 관련해 교사 1명과 원생 8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경남 김해 외국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전날 오후 5시 이후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31명이 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