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구리시장 비서실장 연루 투기 의혹 강제수사 착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14 12:01:57 수정 : 2021-05-14 12:0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리시청과 피의자들 주거지 등 5곳 압수수색

경찰이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 등이 연루된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14일 오전 9시쯤부터 구리시청과 피의자들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리시 소속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 ‘이커머스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이용해 개발 예정지 인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 등)에 대해 수사해왔다. 

 

피의자 중에는 안 시장의 비서실장인 최모씨 등 공무원과 일반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경우 지인 명의로 지난해 1월과 6월 구리시 사노동 개발제한구역 안팎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