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끄럽다” 한껏 몸낮추던 김부겸, 딸 부부 라임 의혹에 발끈

입력 : 2021-05-07 07:00:00 수정 : 2021-05-07 08:3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서 ‘진땀’
모두발언서 “통합, 저부터 노력”

與 “야당이 유언비어 조장” 묻자
金 “野문제는 아닌듯” 선긋기도

‘문자 폭탄’ 논란·조국 비판하며
여당 강성 지지층 ‘역린’ 건드려

각종 현안엔 ‘소신 발언’ 쏟아내
본인 의혹·논란엔 연신 몸 낮춰

野 라임공세엔 “나랑 뭔 관계?”
7일 청문회서 여야, ‘격돌’ 예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예상보다 차분하게 진행됐다. 모두발언에서부터 ‘통합’과 ‘반성’을 강조한 김 후보자가 부동산 문제를 비롯한 정부정책 실패나 본인 관련 각종 의혹·논란에 몸을 바짝 낮추는가 하면, 야당 비판을 최대한 자제하고 각종 현안에 대해 소신 발언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다만 김 후보자는 딸 부부의 ‘라임 펀드 특혜’ 의혹을 집중 추궁하는 야당의 공세에는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국민 통합에 힘쓰겠다”며 “저부터 국회를 존중하고 합리적인 제언에 귀 기울여서 국민을 위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를 비롯한 부동산 민심과 관련해선 “부동산 정책에서, 공직자들의 처신에서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린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더는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코로나19 백신 문제와 관련해 “야당이 유언비어성 문제를 조장하는 것도 있지 않느냐”고 묻자 “야당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의석 수를 내세운 민주당의 ‘입법독주’에 대해서도 “여야가 대화를 했어야 한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야당을 자극하지 않는 것과는 정반대로 여당 강성 지지층의 ‘역린’을 건드리는 발언이 다수 나왔다. 김 후보자는 일부 민주당원의 ‘문자 폭탄’ 논란이 민주주의적 방식은 아니라고 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각종 비리 의혹이 국민, 특히 젊은 세대에게 상처를 줬다고 평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께 바깥 여론을 잘 전달하겠다”고 답해 민주당 지도부보다 유연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각종 현안들에 대한 의견도 내놓았다. 김 후보자는 가상화폐(암호화폐) 문제에 대해서는 “400만명 이상이 실제로 거래에 참여하고 있어 당신들이 알아서 하라고 하기에는 무책임하다”며 “정확하고 투명하게 지켜보겠다”는 말로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근로자들에게 1∼2일간 휴가 부여를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 묻는 질의에는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개헌과 관련해선 “분권형인, 여야가 공존하고 협력하는 체제로의 변화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서는 “전 지구를 오염시키는 엄청난 행위”라고 강하게 성토하기도 했다.

 

현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후보자가 이미 한 차례 청문회를 거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전망과 달리, 이날 청문위원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김 후보자의 자동차·과태료 상습 체납 전력과 과거 학교폭력 고백 논란, 강원 산불 현장 기념 사진 촬영 논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지칭했던 일 등을 조목조목 꼬집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부끄럽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반면, 김 후보자는 차녀 부부가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테티스 11호’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지적에는 “왜 특혜인지 말해달라”고 되물었다. 김 후보자는 “그 특혜하고 저하고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인가”라고도 따졌다. 이 답변에 일부 야당 의원이 실소하자 그는 “제가 지금 비웃음 받으려고 여기 있는 게 아니다”라며 언성을 높였다. 여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를 옹호하고 나섰다. 이어지는 7일 청문회에선 라임 사태 관련 증인들까지 출석해 여야가 해당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장관과 달리 총리 후보자의 경우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더라도 국회 본회의 표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