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나님의교회, ‘지구의날’ 전후 韓·美·英·日·페루·대만서 환경보호 활동 전개

입력 : 2021-04-29 03:00:00 수정 : 2021-04-28 21:4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삶의 터전 지구를 소중히” 캠페인
하나님의교회 대학생봉사단 ASEZ가 ‘지구의날’을 맞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정화운동을 펼쳤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일회용품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구의 날(4월22일)’ 의미를 이어가며 환경보호활동을 계속하는 이들이 있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지구의날’이 있는 4월 세계 곳곳에서 거리와 공원, 해변 정화, 나무심기 등 환경보호 활동을 펼치며 환경보호의식 고취와 동참을 이끈다.

 

거리정화를 실시 중인 일본 요코하마 하나님의교회 신자들. 지속적인 정화운동으로 지역 환경을 아름답게 가꿔왔다.

29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정화 활동을, 30일 페루 카하마르카에서 장기간 내린 비로 훼손된 녹지 복구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페루에서는 22일에는 아레키파의 카이마, 카마나의 카마나(동명) 지역에서 정화 활동을 펼쳤다. 하나님의교회 신자 50여 명이 마스크 착용,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일대 5㎞를 말끔히 정화했다. 이들의 손길이 닿은 거리는 크고 작은 쓰레기가 수거되며 청결을 되찾았고, 전봇대와 벽면에 부착된 불법 광고물도 말끔히 제거됐다.

 

카이마 구청에서는 하나님의교회의 봉사활동을 반기며 쓰레기봉투, 스크래퍼 같은 청소 도구와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봉사활동에 함께한 하이메 차베스 플로레스 구청장은 감사장을 수여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이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미국 뉴저지주 엘미우드 파크에서 정화운동을 실시한 ASEZ. ‘지구의날’을 맞아 환경보호의식 증진에 힘썼다.

같은 날, 하나님의교회 대학생봉사단 ASEZ는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정화운동을 전개했다. 인디애나대학교-퍼듀대학교 인디애나폴리스(IUPUI) 학생들을 포함한 봉사자 20여 명이 학교 주변인 사우스할딩 거리 3㎞를 청소하며 지역 환경을 보호하는 데 힘썼다. 이들은 거리 곳곳에 버려진 생활쓰레기를 비롯해 폐타이어, 자동차 범퍼 등 450㎏에 달하는 쓰레기를 수거했다. 시민사회단체 ‘인디애나폴리스를 아름답게(Keep Indianapolis Beautiful)’에서는 봉사자들을 응원하며 청소 도구를 제공했다.

 

4월 초중순 국내에서는 서울시 강남구·성동구, 충남 논산시 등지에서 정화운동을 펼치며 인류의 환경복지와 지속가능한 지구환경을 위한 의식 증진을 촉구했다. 미국에서는 뉴저지·뉴욕·하와이·텍사스주 등 여러 주에서 실시해 총 2400kg에 달하는 쓰레기를 수거했다. 영국 런던·맨체스터, 페루 산타 침보테·우아우라, 일본 요코하마에서도 전개했다.

 

대만 타이중 하나님의교회 신자들은 이웃들에게 시원하고 쾌적한 휴식처를 선물하고자 100그루의 나무를 공원에 심었다.

대만 타이중에서는 나무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다야 리우바오 공원에 모인 봉사자들은 각자 역할을 분담해 땅을 정리하고 총 100그루를 식수한 뒤 비료와 물을 주는 과정을 거쳤다. 봉사자들은 “작은 손길이지만 지구환경을 건강하게 가꾸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뿌듯했다”며 “묘목들이 큰 나무로 성장해 사람들의 시원한 휴식처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소에도 하나님의교회는 환경정화를 비롯해 헌혈릴레이, 재난구호, 소외이웃 지원 등 다방면에서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며 이웃과 지역사회에 행복과 활력을 더해왔다. 이는 175개국 7500여 지역교회를 기반으로 세계 각지에서 전개된다.

 

조정진 선임기자 jj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