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3차 접종’ 추진한다는데… 국내 백신 수급 어떻게 되나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17 06:00:00 수정 : 2021-04-16 21:41: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책임자 “부스터샷 계획 수립 중”
한국 등 물량 확보 난항 분석 나와
당국 “부스터샷은 추가 검토 필요”
센터 접종 하루 7만명대로 늘려
러 ‘스푸트니크V’ 혈소판 감소 보고
지난 15일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백신 수급을 둘러싼 상황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백신을 3차 접종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가뜩이나 백신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세 차례나 접종해야 한다면 그만큼 추가 확보를 해야 해 우리나라는 더욱 곤경에 처할 수 있다.

미국 정부의 백신 정책을 이끄는 데이비드 케슬러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 수석 과학담당자는 15일(현지시간) 미 하원 청문회에서 백신 ‘부스터샷’ 계획에 관해 소개했다. 부스터샷이란 백신의 면역 효과 강화나 효력 연장을 위해 추가로 맞는 주사다. 화이자, 모더나 등 백신을 2회 접종으로 끝내지 않고 총 3회 접종토록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백신 물량을 확보하려는 세계 각국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한국 같은 백신 접종 후발주자들의 물량 확보가 더 어려워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부는 계획대로 백신을 수급하고, 후반기 도입 일정이 있는 백신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 위탁생산을 증가시키거나 도입을 유치하는 것도 이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국내 제약사가 오는 8월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수탁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어떤 백신인지는 밝히지 않은 채 러시아 백신이 아니라는 것만 공개했다.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은 ‘부작용이 없다’는 러시아 당국의 홍보와 달리 아르헨티나 접종자들 중에서 혈소판 감소증 2건, 아나필락시스(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 5건이 보고됐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다.

 

우리 정부는 부스터샷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항체 지속력 연구, 외국 사례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의사결정 변경이 필요하면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등을 통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의 신속한 접종을 위해 예방접종센터를 기존 71개에서 전날 175개로 늘렸다. 센터를 이용하는 75세 이상, 노인시설 입소·종사자의 하루 접종은 3만명대에서 약 7만3000명으로 늘었다. 이달 말까지 센터가 264개소로 늘어나면 하루 최대 15만8400명이 접종 가능할 것으로 방역당국은 예상했다. 19일부터는 위탁의료기관 1686개소에서 노인·장애인 돌봄 종사자 등이 접종을 시작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673명으로, 이틀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환자 추세 급증은 아니라는 게 정부 판단이다. 정부는 합동점검단을 꾸려 6월 말까지 방역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 현장을 점검하기로 했다.

 

이진경·정지혜 기자,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