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형준 거짓말 실체 나타나" vs "가짜뉴스 공장·캠프 합작품"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5 15:53:55 수정 : 2021-04-05 16:0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이영복 관리 엘시티 2채 매입, 성추문 선거공작 개입"
국민의힘 "제보자·김영춘 초·중 동기 절친, 네거티브 심판해야"
[촬영 조정호]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5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부산 선거대책위원회는 서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거짓말 실체 드러났다"며 박 후보에게 사죄와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오늘(5일) 아침 TBS 라디오 방송에 엘시티 분양관계자가 출연해 시행사 내부 문건을 공개하면서 박 후보 일가가 소유한 엘시티 1703호, 1803호는 이영복 회장이 따로 관리한 매물이라고 말했다"며 "엘시티 특혜매입 모든 게 우연히 이뤄졌다는 박형준 후보의 거짓말이 명백히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 공익제보를 한 최모씨는 엘시티 초기 부지 매입 작업부터 분양을 담당했고 이영복 회장을 2015년 처음 만나 엘시티 부지 매입부터 이영복의 지시로 청약통장 627개 만들어서 본인이 관리해 온 사람이라고 한다"며 "종합해 보면 이영복 회장이 관리하던 매물 중 두 곳을 박 후보 일가가 매입했고 40억 상당 부동산 수익을 챙기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박 후보가 2012년 총선에서 당내 경선 경쟁자를 떨어트리기 위해 여성에 5천만원을 제공하고 성 추문 사건을 조작했다는 당사자 여성의 증언도 나왔다"며 선거 공작 의혹 문제를 거듭 제기했다.

민주당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 등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민주당 선대위는 "이 여성은 박형준 선거사무소에서 거짓으로 성 추문 당했다는 확인서를 썼고, 박 후보와 부인 조현씨가 직접 피해 여성을 만났으며, 심지어 박 후보는 '큰 결단을 해줘 고맙다'는 말까지 했다고 한다"며 '선거 공작의 완결판'이라고 박 후보를 몰아세웠다.

반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선대위는 이날 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전형적인 네거티브 선거로 일관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이날 뉴스공장에 당사자(여성)와 전남편이 등장했는데 15년 전에 이혼을 한 전 남편은 김 후보와 초·중학교 동기로 절친"이라고 두 사람이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하 본부장은 "전 남편은 아내와 10년 동안 연락을 안 하다가 선거를 앞두고 3월에 연락했다고 한다"며 "배후에 김 후보 측이 있는 것이 아닌가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나온 전 남편은 김 후보를 도우려고 작정한 사람이기 때문에 이분의 말에 신뢰도가 전혀 없다"며 "제 말에 거짓이 있으면 저를 고발하고 김 후보는 오늘 뉴스공장 인터뷰에 나온 전 남편과 어떤 관계인지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또 "여성은 처음 인터뷰에서 '5천만원을 아파트 중도금에 썼다', 두 번째는 '어디에 썼는지 기억이 안 난다', 세 번째는 '생활비에 보태 썼다'고 하는 등 말이 바뀌고 있다"며 "이번 인터뷰는 가짜뉴스공장과 가짜선거캠프의 합작품"이라고 주장했다.

하 본부장은 "엘시티 특혜분양의 전제가 되는 것이 17층과 18층이 로열층이라는 것인데 부동산업체에 확인해 보니 로열층은 40∼60층이라고 한다"며 "당시 분양률이 40% 정도였고 60%가 미분양인 상태였고 로열층이 아닌 것을 로열층이라고 해야 특혜가 성립되기 때문에 논리적 비약"이라고 엘시티 관련 인터뷰를 가짜뉴스로 규정했다.

이어 "민주당은 노도와 같은 정권 심판 민심이 두려워 앞에서는 반성을 외치면서 뒤로는 흑색선전과 네거티브로 일관하는 구태 정치세력"이라며 "정치개혁 차원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단죄되어야 한다"고 정권 심판을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