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한국이 중국보다 많아질 듯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3-01 09:00:00 수정 : 2021-02-28 20:5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8일 기준 중국 8만9893명, 한국 8만9676명
200여명 차… 오늘 중 한국이 중국 앞지를 듯
中인구 韓 28배란 점 감안하면 ‘의외’ 반응도
지난달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예방용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걷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라는 점, 중국 인구가 한국의 약 28배에 이르는 점 등을 감안하면 그간 K방역이 이룬 성과를 높이 평가하더라도 다소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1일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0시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에서 중국은 8만9893명, 한국은 8만9676명으로 각각 세계 84위, 85위에 해당한다. 80위 바깥에 있다는 점은 두 나라 모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와중에 방역에서 그나마 ‘선방’을 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문제는 200여명에 불과한 양국의 누적 확진자 수 차이가 더욱 좁혀지며 이날 한국이 중국을 앞지르게 생겼다는 점이다. 당장 전날(2월 28일) 기준으로 한국은 신규 확진자가 355명이나 발생한 반면 중국은 6명에 그쳤다. 지역사회 집단감염이 심심치 않게 보고되는 한국과 달리 중국은 지역 감염이 없고 신규 확진자 6명 전원이 해외유입 사례다.

 

중국은 2019년 말 코로나19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퍼져 코로나19 발원지로 통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보고된 중국 도시 우한 이름을 딴 ‘우한 폐렴’이란 병명이 한동안 널리 쓰인 이유다. 그런데 1년여 만에 중국과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전된다고 하니 한국인 입장에선 다소 놀라운 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한국 인구가 약 5100만명으로 무려 14억3000여만명에 이르는 중국보다 훨씬 적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더더욱 그렇다. 한국보다 인구가 28배 가까이 많은 중국이 코로나19 확진자 수에선 한국과 별 차이가 없는 셈이다.

지난달 25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이날 현재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약 1억1439만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53만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이 52만4000여명으로 가장 많다.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의 20% 이상이 미국인인 셈이다. 이어 브라질(25만4000여명), 멕시코(18만5000여명), 인도(15만7000여명), 영국(12만2000여명) 순이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 넘게 발생한 나라는 미국·브라질·멕시코·인도·영국 5개국뿐이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