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후쿠시마 오염수 2022년엔 방류해야”

입력 : 2020-11-20 19:00:00 수정 : 2020-11-20 21:2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장 한계… 이르면 2020년내 결정
“한국 등 주변국과 모니터링”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2022년 여름에는 방류해야 하며 이르면 올해 안에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주한 일본대사관이 전했다.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20일 서울 종로구 대사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느 시점에 방류를 시작할지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탱크가 채워지고 어려운 상황이 되는 2022년 여름쯤을 상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류 결정 시기에 대해서는 “조만간 결정되리라 생각한다”며 “단언할 수는 없지만, 연내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처리수’를 원전 부지 내 탱크에 보관 중이다. 탱크를 더 지어 대응해왔지만 2022년 여름쯤이면 저장에 한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오염수를 정화해도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제거할 수 없지만 방사선 영향이 과학적으로 안전한 기준 이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염려는 충분히 이해하고 있고 그래서 이런 기회도 마련했다”고 답했다.

 

방류 전 주변국 동의를 얻지 않으면 유엔 해양법협약 등 국제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에는 “위반 대상이 아니다”라며 “국제 관행상 모든 국가가 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물에 대해 해양 방출을 자연스럽게 하고 있으며, (한국의) 월성 원전에서도 해양 방출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월성 원전에서 나오는 배출수와 대규모 방사능 누출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소속 회원들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안 먹겠다' 캠페인 시작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정부에 오염수 방출 전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의향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적절한 모니터링 방법에 대해서도 강구하고 한국이나 주변국과 협의를 통해서 방식을 제공하는 방법을 택할 것 같다”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