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무리 부녀라도 그렇지…” 10세 딸과 입술 키스로 논란 휘말린 데이비드 베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10-21 13:22:38 수정 : 2020-10-21 13:2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데이비드 베컴(오른쪽)과 딸 하퍼

 

영국의 축구스타 출신 데이비드 베컴(45)이 10세 딸과 ‘입술 키스’를 해서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벌어졌다.

 

베컴의 아내 빅토리아 베컴은 21일(한국시간) SNS에 “최고의 아빠"”라는 글과 함께 베컴이 딸 하퍼와 다정하게 입을 맞추는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나 이는 해외 팬들 사이에서 곧바로 논쟁에 휘말렸다. 아무리 아버지와 딸 사이라지만 입술 키스까지 하는 것은 보기 불편하다는 반응과, 자연스러운 행위라는 반응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한 네티즌은 “나는 24세, 18세가 된 내 아이들과 지금도 뽀뽀를 한다. 베컴 부녀도 마찬가지”라면서 “그게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 이유를 스스로에게 물어보라”고 밝혔다. 또 다른 네티즌도 “애정의 표시로 딸 입술에 뽀뽀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이라고 거들었다.

 

데이비드 베컴(오른쪽)과 딸 하퍼

 

베컴은 지난해 11월과 2018년, 2017년에도 같은 이유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에도 “어린 딸에게 어떻게 입술 키스를 하냐”, “혐오스럽다” 등 부정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이에 베컴은 2018년 “나는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넘친다. 18세가 된 브루클린을 제외한 모든 아이의 입술에 키스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빅토리아 베컴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