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에 장선민 ‘산골농장’ 대표

입력 : 2020-07-09 03:00:00 수정 : 2020-07-08 11:3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농조합법인 산골농장의 장선민 대표(오른쪽)와 아버지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강원도 횡성군 ‘영농조합법인 산골농장’의 장선민 대표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산골농장은 친환경농산물 인증제도가 국내 처음 시행된 1999년부터 15년간 친환경농산물을 활용한 건강보조식품을 제조해 온 1세대 기업이다.

 

과거 생협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장 대표는 가격변동성이 높은 친환경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해 지역농가와 계약재배를 진행했다. 구매량은 연간 약 70톤 이상, 27억원 규모이며, 출하가 많아 원물가격이 낮아지는 시기에도 일정한 매입 단가를 유지하여 농가소득 안정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강원대학교와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력을 체결하고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개선에도 적극적이다. 그 결과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가공식품제조(도라지청 기술개발) 등 특허기술 3건을 취득하고, 미국식품의약국(FDA) 및 식품안전관리(HACCP) 인증도 받았다.

 

친환경농산물로 가공한 제품의 소비수요 확산을 위해 2004년부터 직거래매장(한살림매장 228개 및 경기지역 하나로마트 등), 전자상거래(마켓컬리, 쿠팡 등) 등 다양한 판로를 발굴했으며, 2015년부터는 미국, 베트남 등 해외시장까지 확대해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46억원을 달성하였다.

 

올해 4월 베트남에 지사를 설립하고 중국에 추가로 지사를 설립 중이다. 2021년까지 해외수출 10만달러 달성을 목표로 글로벌 해외시장을 개척 중이다.

 

농식품부 김보람 농촌산업과장은 “산골농장은 엄격하게 생산된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하고, 산학협력 등을 통한 꾸준한 품질관리 및 연구개발로 농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하고 있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촌경제에 기여도가 높고 지역사회와 동행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