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TV보도→해명글→녹취록공개→해명방송…갑수목장 동물학대 ‘진실게임’

입력 : 2020-05-08 16:23:45 수정 : 2020-05-08 16:2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갑수목장’은 수의대생이 유기 동물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영상으로 보여줘 인기를 끌었다. 유튜브 ‘갑수목장’ 캡처

 

수의대생이 유기 동물을 주제로 영상을 올려 인기를 끈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을 둘러싼 공방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수의대생 유튜버가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동물을 학대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7일 뉴스를 통해 보도했다.

 

채널A는 동료 학생들의 증언을 통해 “수의대생 유튜버가 동물을 굶기거나 집어던지는 등 여러 차례 학대해왔다”고 주장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동물 학대 의혹 유튜버는 갑수목장”이라 지목했고, 갑수목장의 유튜브 영상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몰렸다.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폭로합니다’에서 갑수목장과 나눈 카카오톡과 녹취록을 공개해 동물 학대 논란이 가열됐다. 유튜브 ‘갑수목장폭로합니다’ 캡처

 

폭로는 유튜브에서도 일어났다. 같은날 오후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폭로합니다’에서는 갑수목장의동물 학대 정황이 담긴 영상과, 카톡 내용도 공개됐다.

 

영상은 “갑수목장에 콘텐츠를 위해 고양이를 일부러 굶겼고, 분양받은 동물을 유기 동물인 것처럼 허위로 꾸몄다”고 주장했다.

 

갑수목장과 통화한 녹취록이 공개되며 논란은 가열됐다.

 

녹취록에는 “다 몇백만원씩 주고 온 고양이들”이라며 “(펫샵에서 데려온건) 파헤칠 수도 없다”는 발언이 있었다. “고양이들을 굶기면 애교가 많아진다. 그래서 촬영에 도움이 된다”는 말도 있었다.

 

또 “새로운 애 데려오자, 데려왔는데 대박났어”라거나 “다들 다 믿네. 거짓말이 쌓이고 쌓이니까 이제 사람들이 의심이 커지는 거“라는 말도 포함됐다. “광신도들은 나중에 돈이 된다”는 말도 있었다.

 

녹취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독자를 비하하고 영리 목적으로 영상을 만드는 데 치중하여 동물 보호는 뒷전이었다”고 비판했다.

 

갑수목장은 해명에 나섰다. 같은날 오후 늦게 유튜브 채널 페이지에 올린 해명에서 “채널A 보도는 악의적 편집”이라며 “영상을 통해 해명할 것”이라 밝혔다. 또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갑수목장이 8일 오전 ‘박갑수입니다’라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동물 학대 등 관련 의혹에 해명했다. 해당 동영상은 49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유튜브 ‘갑수목장’ 캡처

 

갑수목장은 8일 오전 ‘박갑수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관련 의혹을 자세히 해명했다.

 

그는 “펫샵에서 데려온 것은 사실이고, 구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레이, 노루, 철구는 펫샵에서 데려왔다”면서 “채널을 성장시키려 거짓 영상을 찍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고양이를 학대한 사실은 절대 없다”며 동물 학대 의혹에 대해서는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아이들은 제가 눈에 없어지면 바로 찾아올 정도로 잘 따른다”며 “이건 절대 굶겨서 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사기·횡령에 대한 부분은 법정에서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덧붙였다.

 

녹취록에 대해서는 “전 여자친구의 유도”라고 해명했다.

 

그는 “전 여자친구는 제가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루미를 데려와 채널을 키워나갈 때부터 접근했다”며 “이후 일을 하다 교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술에 취하면 그런 발언을 유도했고, 만취 상태에서 녹음된 녹취록이라 모든 부분이 기억에 남아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갑수목장’은 수의대생 유튜버가 유기 동물을 구조하고 동물과 함께하는 일상을 영상으로 공개해, 구독자가 37만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