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해리스 美대사 불러 ‘지소미아 항의’

입력 : 2019-08-28 22:14:28 수정 : 2019-08-28 22:1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종료결정 한·미 동맹 무관” 설명 / 공개적인 실망 표명 자제 요청 / 美당국자 “韓, 11월전 생각 바꾸길”

외교부가 28일 해리 해리스(사진) 주한 미국대사를 불러 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소미아 종료를 둘러싼 한·미 간 입장차가 가시화하면서 갈등 확산이 우려된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해리스 대사를 서울 도렴동 청사로 불러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일 양자 관계 맥락에서 검토·결정된 것으로 한·미동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특히 조 차관은 해리스 대사에게 미 정부가 한국의 이번 결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실망과 우려를 표시하는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발신하는 것은 한·미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독도방어훈련까지도 미 정부가 문제 삼는 건 지나치다고 판단해 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한·일 간 최근 불화를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독도)에서의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계속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또 익명을 요구한 미 고위 당국자는 2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11월 하순 이전에 생각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국무부 고위 당국자도 언론브리핑에서 한·일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는 선택을 한 만큼 양국이 협상으로 돌아오기를 미국이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오늘 이 얘기를 하는 것은 한국의 최근 조치가 미국의 안보이익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소미아 종료가 한·미 동맹 관계 균열로 이어지고 우리에 대한 안보위협 대응체계에 큰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는 것은 틀린 주장”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이정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