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승동 KBS 사장, 송현정 기자 논란에 "본인도 부담스러워 해… 안타까워"

입력 : 2019-05-15 15:30:11 수정 : 2019-05-16 10:2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 프로그램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의 태도 논란과 관련해 양승동 KBS 사장(사진)이 입장을 밝혔다.

 

양 사장의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15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누리동 쿠킹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그는 지난해 4월 KBS 사장에 취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양 사장을 비롯해 김덕재 제작 1본부장, 이훈희 제작2본부장, 임병걸 전략기획실장, 황용호 편성 본부장, 김의철 보도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9일 오후 KBS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의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진행을 맡은 송현정 기자(왼쪽)가 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KBS 방송화면 갈무리

 

앞서 지난 9일 오후 KBS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진행을 맡은 송 기자는 당시 표정과 태도, 질문 수준 등으로 일부 여론과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았다.

 

송 기자의 태도는 대담 다음날까지 화제가 되면서 온라인 상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 사장은 “이렇게까지 다양한 반응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 못했다”며 “KBS뿐만 아니라 방송사가 생방송으로 80분간 대통령 대담을 하는 게 처음 있는 일”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송 기자가 MC로 발탁되고, 대담 형식 등 포맷이 결정된 것은 (대담) 일주일 전”이라며 “최선을 다해 준비를 했으나 좀 더 열심히 준비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양 사장은 송 기자가 인터뷰 중 대통령의 말을 끊는 등 태도 논란에 불거진 것과 관련해 “당시 저는 제 방에서 인터뷰를 지켜봤는데 대통령의 대답과 기자의 질문에 집중하느라 논란이 됐던 부분들을 크게 인지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워낙 긴장된 80분이었고 영상 보면 알겠지만 상춘재 안 넓은 공간에서 대통령과 경륜 있는 기자지만 (송 기자만 있는) 긴장감이 흐른 분위기였다”면서 “(대담이 끝난 후) 송 기자에게 부담감이 컸을 거라고 격려를 해줬다”고 말했다.

 

또 “(대담에 관한) 다양한 분석 기사와 의견을 다 보고 있다”며 “KBS가 이런 대담 프로그램도 더 잘할 수 있도록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계기로 삼으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양 사장은 “송 기자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본인도 부담스러워하고, (대담) 내용 자체에 초점이 가야 하는데 (송 기자가 주목을 받아) 안타깝다”며 “오늘 아침 ‘기자는 칭찬받는 직업이 아니다’라는 글을 봤는데 많은 분들이 이해해 주실 거라 믿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민 60%가 한국 언론을 불신하고 있다는 통계를 봤다”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S 김덕재 제작 1본부장(사진)도 송 기자의 논란에 대해 “좀 아쉬운 것은 생방송 점검이 부족해 (송 기자가) 긴장한다던지 표정 관리를 프로답지 못한 것도 사실”이라며 “대담 내용은 최고였다고 하기 어렵지만 경험이나 준비 부족을 저희들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인터뷰어 역할이 인터뷰하는 사람으로부터 중요한 얘기를 끌어내는 역할이 주 역할”이라며 “그런 점에서 형편없다고 하기엔 어렵지 않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BS 측은 대담 형식은 청와대에서 요청한 것이며, 인터뷰 내용에 대한 사전 조율은 전혀 없었다고도 강조했다.

 

생중계 도중 타사 매체들이 미리 핵심 내용을 자막으로 처리해야 하는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주제 순서를 정한 간단한 내용만 큐시트로 전달했고, 송 기자 역시 ‘키워드’ 정도만 적힌 질문지를 들고 대통령을 인터뷰했다고 밝혔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KBS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