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문 최민희 "이재명 골치 아픈 정도 넘어서 곤혹스럽다"· 진수희 "버라이어티한 분"

입력 : 2018-11-22 20:46:30 수정 : 2018-11-22 20:4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철도 세미나를 마친 뒤 돌아가는 차속에서 핸드폰을 보고 있는 이재명 경기 지사. 뉴시스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민언련) 사무총장 출신으로 19대 의원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최민의 전 의원은 22일 이재명 경기지사 문제가 "골치아프다는 표현만으로는 좀 부족한 것 같다"며 "곤혹 스럽다"고 했다.

진수희 전 새누리당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참 버라이어티한 분이다"라며 " 어느 정치인이 이렇게 다양한 소재로 그것도 동시다발적으로 의혹의 중심에 또 국민적인 주목의 받았는가"라고 지적했다.

◆ 최민희 "이 지사에 노무현 지지자 상처 많이 받아, 정무적 판단해야 하는 당 처지가~"

대표적 친노 친문인사인 최 전 의원은 이날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나와 이 지사 문제에 대해 "곤혹스럽다"는 말을 되풀이 했다. 

최 전 의원은 "가장 곤혹스러운 상황은 정의를 위하여 트위터 계정에 쓰여진 내용들이 돌아가신, 서거하신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모욕하는 걸로 느껴지기 때문에 우리지지자들, 순수한 지지자들께서 상처를 많이 받았고. 그 상처받은 마음을 어루만질 길이 없는 거예요. 그래서 분노하고 계시고 그 분노가 이제 이재명 지사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는 이 상황이 되게 곤혹스럽습니다"고 했다. 이 지사 측 트윗이 사실이라면 금도를 넘어섰다는 것이다.

최 전 의원은 "본인이 아니라고 하기 때문에 법적으로나 정무적인 판단을 할 때에는 어쨌든 객관적이라고 혹은 냉정하다고 표현되는 그런 판단을 할 수밖에 없는 민주당은 굉장히 곤혹스럽죠"라고 '곤혹'단어를 또 동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거취를 결정할 때는 정서와 심증이 아니라 예를 들면 탈당을 한다. 탈당을 해라라고 말을 하려면 그에 따른 확증이 있어야 상대방이 승복하고 이후에 갈등이 안 생기는데. 심증이나 정서적인 마음이나 혹은 반발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를 두고 경찰의 발표가 100% 옳다. 그래서 민주당이 신뢰한다. 그래서 만약에 탈당해라 한다면 그에 따른 후폭풍이나 그게 만만치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민주당은 굉장히 어려운 입장이다"고 당의 처지를 설명했다.

최 전 의원은 "어쨌든 지금까지의 입장은 검찰 수사와 재판 진행 상황을 지켜보며 판단하겠다까지 합니다"고 뚜렷한 입장표명을 하지 못하는 민주당 상황을 알렸다.

20일 국회 철도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에게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 지사. 뉴시스

◆ 진수희 "대통령에 누를 끼칠 수 없다며 나가는 것이 보통인데 이 지사는~"

진수희 전 의원은 이 지사가 여배우 스캔들, 친형 강제입원, 트위터 계정 등 여러 의혹과 연류돼 있기에 "민주당은 굉장히 속앓이가 심할 듯해요"라고 분석했다.

진 전 의원은 " 통상 이럴 때 여당 소속 정치인들은 당과 대통령께 내가 누를 끼칠 수가 없다라고 하면서 당적을 정리하는 게 통상 우리가 봐왔던 건데 오히려 이 지사 쪽에서는 그동안 쭉 하신 말씀들을 보면 자신이 권력을 얻어서 정치보복을 당한다라는 생각을 하고 계신 것 같아요"라고 일반적 예와 다른 이 지사 행동에 놀라워 했다.

진 전 의원은 "지금 제가 보기에 탈당, 당적정리를 한다고 그래서 국민들이 이재명이라는 정치인이 민주당 소속. 이제 민주당하고 전혀 무관한 인물이다, 이렇게 생각할 것 같지는 않아요"라고 지적한 후 "당적 정리야 그냥 하나의 무슨 계기 이런 거 정도는 될지언정 결국은 계속 재판, 길어질 수도 있는 이 전 재판 과정을 통해서 계속 민주당은 이 부담을 많이 안고 가야 되는 것 같아요"라는 말로 이 지사 문제가 두고 두고 민주당을 괴롭힐 것으로 전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