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대 100' 유니티 양지원 "아재 스타일 에릭남, 내 이상형이었다" 서운했던 일화도 고백

입력 : 2018-06-26 21:57:42 수정 : 2018-06-26 21:5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유니티 양지원(맨 아래 사진)이 방송에서 가수 에릭남(맨 위 사진)을 면전에 두고 이상형이었다고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퀴즈 프로그램 '1대 100'에는 에릭남이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날 100인 중 한명으로 출연한 양지원은 에릭남에 대해 "같은 소속사였을 때 옷을 너무 못 입었는데 그게 내 이상형이었다"며 "등산복을 입고 다니는 아재 스타일이었다"고 폭로(?)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어 "번호 교환을 하고 친해졌는데 에릭남이 어느날 커피를 마시자고 했다"며 "'심쿵' 하면서 '데이트인가' 생각하면서 나갔는데 30명이 있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구들 20~30명 정도가 같이 놀더라"며 "'나만을 위한 자리가 아니었구나' 생각하면서 미국 스타일은 이런 건가 싶어서 서운했었다"고 솔직 고백했다.

그러자 에릭남은 "어떻게 그 말을 꺼냈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미국에서는 친구들을 많이 불러서 자연스럽게 알아가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팀 Ace3@segye.com
사진=KBS2 '1대 100'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