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安, 60대 이상 노인표심 겨누다

관련이슈 2017 제19대 대선

입력 : 2017-04-18 18:36:23 수정 : 2017-04-19 08:51: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초연금 月 30만원 / 나란히 고령층 공약 제시 / 대권향방 가를 중대변수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18일 고령층 공약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이날 전북 전주 한 노인복지회관에서 기초연금 월 30만원으로 인상(소득 하위 70%) 등의 ‘어르신을 위한 9가지 약속’을 발표했다. 안 후보도 이날 ‘어르신 일자리 모델’로 주목받는 대전 카이스트 빨래방을 방문해 소득 하위 50% 노령층에 기초연금 매월 30만원 지급, 국민연금 사각지대 해소를 통한 노후소득보장 수준 향상을 골자로 하는 고령층 공약을 제시했다.

출정식 및 상징적인 지역순회 일정으로 꽉 채운 선거운동 첫날을 넘기자마자 ‘어르신 구애 작전’을 개시한 것이다. 대선 양강 후보가 선거운동 2일차에 약속이나 한 듯 ‘어르신을 위한 나라’를 약속하며 고령층 공약 대결을 벌인 것은 이번 대선에서 노인 유권자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다. 한 캠프 관계자는 “2일차에 양측 모두 노인공약을 발표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며 “문·안 캠프 모두 어르신 이슈를 선점하고, 관련 공약을 빨리 발표해서 어르신들의 평가를 받으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주대학교 유세에서 손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주=이제원기자
이번 대선에서 ‘노인 표심’은 대권 향방을 결정지을 주요한 변수로 꼽힌다.

급속히 진행 중인 고령화로 유권자 연령층 지형도가 지난 대선에 비해 크게 바뀌었다.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현재 주민등록상 19세 이상 선거인 인구는 4235만7906명인데, 이 중 주민등록상 60대 이상 인구가 1018만8685명으로 전체의 24.1%에 이른다. 이는 2012년 대선 당시의 20.8%보다 3.3%포인트나 올라간 수치다. 여기에 노인정책에 관심이 많은 50대 인구 비중도 지난 대선 때 19.2%에서 19.9%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유세를 가졌다. 안 후보가 휠체어를 탄 한 노인으로부터 꽃다발을 선물받은 뒤 이야기하고 있다.
대구=이재문 기자
‘문재인· 안철수’ 양강 구도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추격하는 최근 판세에서도 ‘노인 표심’은 중요 변수다. 전통적인 보수층인 60대 이상 표심을 놓고 외연 확장이 최대 과제인 문 후보와 보수 표심을 놓고 경합 중인 안·홍 후보 모두 다툴 수밖에 없다. 지난 14일 공개된 한국갤럽 정례여론조사(11∼13일 조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에서 60대 이상 대선후보 지지도는 안 후보가 53%로 문 후보(11%)를 크게 앞선 상태다. 리서치앤리서치 배종찬 본부장은 “수십만표에 의해 대선 당락이 엇갈리는 상황인데, 이번 대선에선 60대 이상 1000만여명이 ‘캐스팅 보터’로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며 “전통적인 보수후보 지지층인 이들이 안·홍 후보 중 누구를 선택할지, 아니면 투표를 포기할지에 따라 판이 뒤집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