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루 8000번 삐∼삐… 관제원 1명이 250명 감시

입력 : 2015-11-24 19:30:16 수정 : 2015-11-24 19:4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보호관찰소 위치추적 관제센터 가보니 “삐! 삐! 삐!”

짧은 경고음과 함께 대형 모니터에 빨간 동그라미가 뜨자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의 직원들이 분주해졌다. 빨간 동그라미는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대상자가 정해진 범위를 벗어났다는 신호다. 

24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중앙관제센터 직원들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대상자들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
24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법무부 서울보호관찰소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는 대상자들을 24시간 모니터링하는 관제센터를 공개했다. 이곳에서는 하루 평균 8000건 정도 경고음이 울린다. 대상자가 추적장치와 일정 거리 이상 떨어졌거나 어린이집 등 접근금지구역에 100m 이내로 근접했을 경우이다. 경고 신호가 뜨면 관제센터의 모니터로 해당 지역과 대상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한다. 이 가운데 전자발찌를 끊고 도망치거나 고의로 장치를 훼손하는 것과 같은 심각한 경우는 40∼60% 정도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센터와 법무부, 경찰이 동시에 조치를 취한다.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는 2008년 151명에서 올해 2238명으로 시행 7년 만에 14배 이상 급증했다. 대상자의 1869명(80.5%)은 성폭력범이다.

이영면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장은 “2009년부터 전자발찌 끈을 공업용 절단기 등을 사용해야 절단이 가능한 소재로 바꾸고 내부 훼손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설치하자 훼손율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들을 관리하는 전담인력은 시행 초기 48명에서 현재 119명으로 2.4배 정도 늘어난 것에 불과하다. 전국 부착 대상자의 60%를 담당하고 있는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에서는 관제 요원 20명을 4팀으로 나눠 1인당 250여명을 감시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 센터장은 “직원 1인당 100명이 적정한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며 “적정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사진=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