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앵그리맘', 10%대 눈앞…'착하지 않은 여자들' 따라잡나

입력 : 2015-03-20 07:37:25 수정 : 2015-03-20 07:37: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앵그리 맘’의 시청률이 급상승했다.

3월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한 MBC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극본 김반디, 연출 최병길)은 전국 기준 9.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인 7.7%보다 2.0%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학교폭력을 당한 딸 오아란(김유정 분)을 지키기 위해 직접 학교를 다니기 시작한 조강자(김희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앵그리 맘’은 한때 날라리였던 젊은 엄마가 다시 고등학생이 돼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헤쳐나가는 통쾌활극. 배우 김희선, 지현우, 김유정, 김태훈, 오윤아, 고수희, 김희원, 바로(B1A4)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한편 SBS ‘하이드 지킬, 나’는 4.4%를, KBS2 ‘착하지 않은 여자’는 1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연예뉴스팀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