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 25 다룬 재미 한인 소설 ‘美 독립출판도서상’

입력 : 2014-05-13 22:09:41 수정 : 2014-05-13 23:4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자 리 디바인 ‘하늘의 목소리’
재미 한인 작가 매자 리 디바인(한국명 이매자·71·사진)씨가 쓴 소설 ‘하늘의 목소리(The Voices of Heaven)’가 미국 독립출판도서상을 받았다. 국내 외국어 전문 출판사인 서울셀렉션이 지난해 5월 출간한 이 장편은 한국의 어린 소녀가 6·25전쟁 와중에 여성들의 사회참여와 권리 의식 신장에 눈떠 가는 과정을 그린 성장 이야기다.

이씨는 이 도서상 올해의 전자책 소설 분야 동상 수상이 확정된 후 “15년에 걸쳐 쓰고 다듬은 내 인생 이야기가 상을 받으니 감격스럽다”며 “대를 잇기 위해 남자아이만을 중시하는 유교사회의 불합리와 모순을 지적하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에서 태어난 이씨는 대학 졸업 후인 1970년대 미국인 남편을 따라 현재 미주리주에 거주하며 한국을 배경으로 한 영문 소설을 써왔다. 시상식은 ‘북엑스포 아메리카’ 전야제가 열리는 2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