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릉공항 예비타당성조사 경제성 1.188, 종합평가 (AHP) 0.655로 통과

경북 포항∼울릉도 하늘길이 열린다.

8일 이병석 국회 부의장실에 따르면 이날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직항노선안의 경제성 분석 결과(B/C)가 1.19, 종합평가(AHP) 0.655로 예타를 통과하면서 울릉공항건설사업을 확정지었다. B/C는 1.0 이상, AHP는 0.5 이상이면 사업이 가능하다.

울릉공항건설은 그동안 예비타당성조사의 경제성분석결과가 기준치에 못 미치면서 난항을 겪어왔다.

울릉공항건설 사업은 국방부를 비롯한 기획재정부 등과의 최종 협의가 마무리되면 향후 5년 동안 4932억 원을 투입, 건설하게 된다.

울릉공항건설은 지난 80년 경비행장 건설 후보지 조사를 시작으로 1981년∼2010년까지 사업추진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추진됐으나 2010년 B/C가 0.77로 나오면서 사업에서 제외되었다.

2012년 6월 다시 추진했으나, B/C는 더 낮아져 0.38이 되었고, 10월에 다시 추진했더니 0.701이 되었다. 이듬에 공항개발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돼 2011년 11월 예타대상사업에 재선정되었으며 8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 사업이 확정됐다.

울릉도 주민들은 천혜의 관광자원인 울릉도에 공항이 건설되면 중국 관광객은 물론 세계인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면서 세계적 관광지로 급부상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병석 국회 부의장은 “울릉도와 독도는 우리겨레의 숨결이 살아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의 신성한 주권이 미치는 삶의 터전”이라며 “그토록 아름다운 섬을 지키고 가꾸는 일에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포항= 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