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특별수사팀장 "원세훈 선거개입 명확한 사실"

입력 : 2013-06-11 16:32:39 수정 : 2013-06-11 16:3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을 틀어쥐고 있다.”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은 11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팀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총선, 대선에 개입하라고 지시한 것은 명확한 사실”이라며 “법무부와 검찰 일각에서 다른 뜻이 있는 사람들이 이상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장관이 저렇게 틀어쥐고 있으면 방법이 없다. 이런 게 수사지휘권 행사가 아니면 뭐냐”고 지적했다.

그는 “원 전 원장은 ‘종북 좌파가 여의도(국회)에 이렇게 많이 몰리면 되겠느냐. 종북 좌파의 제도권 진입을 차단하라’고 말했고 ‘종북 좌파’에는 문재인 전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도 포함된다”면서 “명백한 총선, 대선 개입 지시”라고 강조했다.

윤 팀장은 “원 전 원장은 선거 때 문 전 후보를 찍으면 다 종북 좌파이고, 종북 좌파의 정권 획득을 저지하라고 지시했다”며 “국정원 중간 간부들도 검찰 수사에서 이미 윗선의 지시에 의해서 한 것이라고 시인을 했고 그 지시와 관련된 녹취록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동욱 검찰총장도 자리가 아까워서가 아니라 어떻게든 이 사건을 최소한 불구속기소라도 해서 공소유지를 해보려고 참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민주통합당 김한길 대표는 “황 장관의 검찰 수사 개입과 관련해 해임건의안 제출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