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합 창원시 청사 위치 놓고 ‘잡음’

입력 : 2010-03-04 23:42:00 수정 : 2010-03-04 23:4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부 시의원 후보지 문자 발송 등 행보 물의
마산·진해 상의 “6·2 지방선거 전 결정을” 촉구
오는 7월 1일 출범하는 경남 창원·마산·진해 통합시(창원시) 청사 위치를 놓고 잡음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상공인과 의회, 시민단체들이 갈등 해소를 위해 청사 소재지를 6·2 지방선거 이전에 결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4일 창원시와 마산시, 진해시 등에 따르면 마산·진해상공회의소는 지난 2일 통합청사 위치 결정에 따른 지역 간 갈등과 소모적 논쟁을 조기 마무리하기 위해 청사 소재지를 6·2 지방선거 이전에 결정할 것을 요구한 데 이어 마산발전범시민협의회도 3일 청사위치 문제를 하루빨리 매듭지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통합시가 결정된 이후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일부 정치인의 지역구를 의식한 행보가 우려되고 있고, 주민들도 혼란스러워해 조속히 청사 소재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또 통합시가 경쟁력 있는 거대도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존 시 경계를 넘어서 지역 상호존중과 배려 원칙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최근 들어 통합시 출범에 따른 과정에서 정치적 이해관계와 지역 간 갈등이 빚어져 많은 지역민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 창원·마산·진해시 통합을 주도했던 통합준비위원회 장동화 위원장(창원시의회 부의장)이 지난달 23일 결정나지도 않은 통합청사 소재지가 창원 39사단 부지로 확정된 듯한 내용이 담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자신의 지역구 주민에게 발송해 마산·진해시와 시민단체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장 위원장이 선거법에 저촉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마산시의회는 장 위원장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공정성을 무시한 행위라며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으며, 지난 3일에는 마산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통합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통합시 명칭 및 청사소재지 결정 무효화 촉구 및 통합준비위원회 해체 후 재구성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통합준비위에 제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철수 마산상공회의소 회장은 “통합청사 소재지는 지역 간 매우 민감한 사안으로 갈등해소를 위해서라도 행정구역 통합준비위는 청사 소재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즉각 실시해 지방선거 이전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현재 통합시 명칭은 창원시로, 임시청사는 현 창원시청사로 결정났으며, 향후 청사 소재지는 1순위 마산공설운동장과 진해 옛 육군대학, 2순위 창원 39사단 부지가 후보로 올라 있다. 결정은 통합시 출범 후 구성되는 통합시의회에서 한다.

창원=안원준 기자 am33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