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동북공정’ 허구성 반박하는 발해 유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09-08-26 20:53:04 수정 : 2009-08-26 20:53: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의 동북공정이 허구임을 정면 반박하는 귀중한 자료가 아닐 수 없다. 중국 지린성 허룽시 룽터우산 고분군에서 발해가 황제국을 지향했음을 보여주는 유물인 효의황후와 순목황후의 묘지(墓誌)가 지난 2004∼05년 발굴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지린성 문물고고연구소와 옌볜 조선족자치주 문물관리위원회 주도로 발굴된 고분군에서 주목되는 내용은 고구려 조우관(鳥羽冠)의 전통을 잇는 금제관식이다. 발해 무덤에선 처음 발견됐다. 새 날개의 이미지는 고구려 조우관 전통이 발해까지 계승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실물자료다.

‘발해는 말갈족이 세운 당나라의 지방정권’이라고 주장해온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가 근거없는 역사 날조임이 드러나게 하는 귀중한 사료로 평가된다. 예컨대 묘지에 쓰인 ‘황후’라는 호칭은 발해가 당당히 독립 황제국이었음을 뒷받침하고 있다. 발해가 당나라의 일개 지방정부가 아니라는 움직일 수 없는 물증이 제시된 것이다.

동북공정은 한반도에 대한 중국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패권주의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속내가 드러난 바 있다. 중국은 동북공정의 목적을 ‘동북지역(만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영토·국경분쟁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변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고구려·발해사를 이미 자신의 역사에 편입시켰다. 지금도 중국 현지에선 역사왜곡을 고착화하기 위해 선전·교육이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심지어 일부 학자들은 한강 이북의 땅이 중국의 영토였다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까지 펴고 있다. 이러니 한반도 유사시 중국이 ‘북한에 위성국 수립’이라는 실체적 영토 확장을 겨냥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중국은 이제라도 패권지향적인 역사관을 수정해야 한다. 지린성 고분이 보여주 듯 ‘한국 역사 훔치기’는 그 거짓이 탄로나게 돼 있다. 정부는 중국·일본의 역사 침탈에 대해 학계와 함께 세심하고 지속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