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李대통령 "반크에 직접 가서 해명하라"

입력 : 2008-10-24 15:12:53 수정 : 2008-10-24 15:1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산 삭감' 논란에 종지부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에 대한 내년도 예산 삭감 논란과 관련, 강하게 유감을 표시하며 직접 예산 배정을 지시한 것으로 24일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대통령이 며칠전 반크에 대한 예산 삭감에 관한 보고를 받은 뒤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참모진에 즉각적인 조치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이같은 보고를 받고 "주무부처인 교육과학기술부가 직접 반크를 찾아가 이번 예산 삭감에 대해 해명하고 향후 지원 계획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교과부는 지난 23일 "지난해보다 2천만원 늘어난 5천만원의 예산을 반크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반크가 전개하고 있는 독도 및 동해 표기 오류 시정 등의 활동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독도연구소와 반크가 업무협정(MOU)도 체결키로 했다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한 참모는 "이 대통령은 반크의 활동에 대해 평소 높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번 예산 지원 중단 논란은 지원창구가 지난해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올해 독도연구소로 바뀌는 바람에 일어난 오해로, 이 대통령이 직접 논란에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 대통령은 지난 9월 10일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패널로 참석한 박기태 반크 단장에게 "독도 때문에 애쓰시는 걸 아주 높이 평가하고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