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음주 후 없었던 안면홍조 갑자기 생기면 술 끊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7-03 10:08:25 수정 : 2022-07-03 10:0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세대 보건대학원 연구팀 “이런 증상 있다면 고혈압 발생 위험 높아”
“지속적 음주로 간손상·간기능 저하로 알코올 분해효소 활성도 낮아져”
술자리. 게티이미지뱅크

 

평소에 술을 마셔도 얼굴색에 변화가 없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안면홍조 증상이 생겼다면 술을 끊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사람은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이는 지속적인 음주로 인해 간이 손상되거나 간 기능이 떨어지면서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도가 저하됐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추정했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의료경영학과 장석용 교수 연구팀은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고혈압 사이에 이 같은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3일 밝혔다.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은 체내에서 알코올 분해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하이드’, ‘아세트산’으로 바뀌는 대사 과정을 거친다. 이런 대사 과정 중 분해효소의 활성이 떨어지면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체내에 축적되고 안면홍조로 이어진다.

 

음주로 인한 안면홍조는 분해효소의 유전적 결핍이 많은 한국, 일본, 중국인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한 연구에서는 한국인의 30%, 일본·중국인의 40% 정도가 이런 유전적 소인을 가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1만8129명(남 5만1047명, 여 6만7082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분석 대상자를 ▲비음주 ▲비홍조 ▲홍조 ▲비홍조→홍조 ▲홍조→비홍조 5개 그룹으로 각각 나눠 고혈압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그 결과, 음주 후에도 얼굴색에 변화가 없었다가 어느 시점부터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경우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의 1.42배로 추산됐다.

 

특히 1주일 음주량이 소주 2∼3병에 해당하면서 안면홍조가 뒤늦게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의 2.02배로 높아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지속적인 음주에 의한 간 손상이나 간 기능의 저하로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도가 떨어지면서 없었던 안면홍조가 생길 수 있다고 추정했다.

 

장석용 교수는 “기존에 음주로 인한 안면홍조와 고혈압의 연관성이 확인됐지만, 뒤늦게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위험도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없었던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생긴 경우 고혈압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금주나 절주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 고혈압 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Hypertens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